광고 / Ad

[해양수산부]신남방 해외사업 투자설명회 열린다

btn_textview.gif

신남방 해외사업 투자설명회 열린다
- 11.19.(화) 베트남·미얀마의 해운·항만·물류 투자유망사업 설명회 개최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신남방 주요국가인 베트남, 미얀마의 투자유망사업 정보를 공유하고, 국제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해 11월 19일(화) 신라스테이 마포에서 ‘제15회 해외사업 투자설명회’를 개최한다.
 
  해외사업 투자설명회는 2011년부터 연 2~3차례 개최되어 왔으며, 그동안 러시아, 인도, 필리핀, 중국 등 22개국 현지 해운·항만·물류분야의법·제도와 투자동향 및 전망 등 최신 시장정보를 공유하는 장으로서 국내 물류기업의 해외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해왔다.
 
  이번 투자설명회에는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수산개발원 관계자, 베트남·미얀마 정부 관계자, 해외에 진출한 우리 물류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하여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먼저, 베트남 국영선사인 비나라인(VINALINES)에서 베트남 북부 최대 규모 컨테이너 항만인 ‘락후옌 터미널’의 개발현황 및 한국-베트남 간 협력방향을 발표하며, 딥씨(DEEP C) 공단 관계자가 베트남 하이퐁 항만 지역의 ‘딥씨(DEEP C) 산업단지 운영현황과 한국기업 유치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미얀마에 관해서는 CJ대한통운이 ‘미얀마 국제물류 투자사업과 진출 방안’을 소개하고, 국제 종합물류기업인 케리 로지스틱스(KERRY LOGISTICS)가 미얀마 내륙컨테이너기지(ICD) 운영 및 법·제도, 투자 시 유의사항 등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아울러, 띨라와(Thilawa) 경제특구(SEZ, Special Economic Zone) 개발계획과 투자유망사업에 대한 정보도 공유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이번 투자설명회에 앞서 지난 10월 미얀마 양곤에서 우리 한상 물류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한 ‘해외 한상 물류기업 사업설명회’를 개최한 바 있다.

 
  당시 설명회에서는 미얀마 물류시장 현황 및 투자유망사업 전망, 화주-물류기업 협력 강화방안을 발표하였고, 양국이 큰 관심을 가지고 있는 부산-양곤 간 컨테이너 직항로 개설 가능성 등에 대해 심층적인 발표와 토론을 진행하여 참석자들의 열띤 호응을 얻었다.
 
  김준석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이번 투자설명회가 베트남, 미얀마 등 신남방 국가와의 교류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우리 물류기업이 해외로 진출하는 데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라며, 정부도 이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제15회 해외사업 투자설명회’의 자세한 사항은 한국해양수산개발원 국제물류투자분석·지원센터(☎051-797-4770, 051-797-4788)로 문의하면 된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0 Comments

비누찰흙 향기 크리스마스 키트 10인용 유아미술
칠성운영자
PU원단 커버 1면1일 다이어리 2020년 업무 일기 노트
칠성운영자
데스크 마우스 매트 패드 스케줄러 메모 자 책상정리
칠성운영자
파카 만년필 카트리지 (흑,5개입)
칠성운영자